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준PO]손아섭 "분위기 끌어올리기 위해 세리머니했다"
반드시 부산으로 간다…NC와 4차전 앞두고 각오 전해
2017년 10월 13일 오후 17:5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롯데 자이언츠는 우천으로 하루 순연된 NC 다이노스와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반드시 잡아야한다. 롯데는 3차전까지 시리즈 전적 1승 2패로 밀려있다.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4차전을 내준다면 5년 만에 다시 나선 '가을야구'는 마침표를 찍는다. 아울러 롯데의 올 시즌 일정도 마무리된다.

4차전에서 우익수 겸 2번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손아섭은 "오늘 경기를 잡고 반드시 부산으로 가겠다"고 했다. 롯데가 이날 승리를 거두면 2승 2패로 균형을 맞춘다. 준플레이오프 5차전은 롯데의 홈 구장인 사직구장에서 오는 15일 열리게 된다.



손아섭은 지난 11일 열린 3차전에서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점수 차가 많이 나던 상황에서 나온 홈런이라 당시 승부에는 큰 영향이 없었다.

그러나 손아섭은 3루 베이스를 돌며 동료들이 있는 3루측 덕아웃과 관중석을 향해 세리머니를 했다. 조원우 롯데 감독도 "평소 (손)아섭의 모습이 아니었다"고 놀랄 정도로 동작이 컸다.

손아섭은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4차전을 앞두고 개인 타격 연습을 마친 뒤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세리머니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3차전에서 졌다고 헤서 모든 것이 끝나는 것은 아니지 않나"며 "4차전이 남았고 그래서 선수들의 분위기를 끌어올려야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손아섭은 "의도한 것은 아니었다"며 "(홈런을 친 뒤) 3루를 향해 가는 도중 덕아웃과 3루측 롯데 원정 응원단이 눈에 들어왔다. 그 순간 가슴 한쪽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무엇인가가 치고 올라오더라"고 했다. 그는 "나도 모르게 세리머니를 크게 했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말했다.

손아섭은 '4차전에서도 홈런을 칠 경우 세리머니를 다시 하겠느냐?'는 질문에 "홈런은 욕심내지 않는다"며 "오늘은 무조건 팀 승리가 우선이고 가장 중요하다. 반드시 부산으로 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힘줘 말했다.



창원=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헤인즈 위닝샷' SK, KT 꺾고 개막 4연승 질주
K리그 클래식 잔류·챌린지 PO 경쟁 '아무도 몰..
[PO]'4홈런 괴력' 오재일 "적극적인 타격이 주효..
[포토]김경문 감독, '가을야구 도전은 계속!'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엣지 없는 과방위 국감쇼
[윤채나]고성·막말 뺀 국감은 앙꼬..
[김나리]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
[이성필의 'Feel']얼마나 많은 지도자..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