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준PO]린드블럼, 4차전 롯데 선발투수 낙점
NC는 당초 예고 최금강 그대로 등판해…박세웅 불펜 대기 가능성 UP
2017년 10월 12일 오후 18:0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와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하루 뒤로 밀렸다.

두팀은 1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4차전이 예정됐다. 그러나 이날 새벽부터 내린 비는 멈추지 않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경기 개시 시각을 한 시간 앞둔 오후 5시 30분 우천 취소를 결정했다.

이날 우천 순연된 경기는 14일 같은 장소에서 치러진다. 롯데는 4차전 선발투수를 변경했다. 당초 13일 4차전 선발로 박세웅이 예고됐다. 그러나 조원우 롯데 감독은 우천 취소가 결정되자 고민 끝에 다른 결정을 내렸다.



박세웅을 대신해 지난 8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NC와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선발 등판한 조쉬 린드블럼 카드를 다시 꺼내기로 했다.

롯데는 1차전에서 NC에 연장 접전 끝에 2-9로 졌다. 린드블럼은 이날 승패를 기록하지 않는 '노 디시전 게임'을 치렀으나 투구내용은 괜찮았다.

NC 타선을 상대로 6이닝 동안 106구를 던졌고 5피안타 7탈삼진 2실점했다. 조 감독이 선발투수를 바꾼 것에는 명확한 이유가 있다. 박세웅과 비교해 린드블럼이 이닝이터로 장점이 있다.

조 감독은 3차전 패배 이후 4차전 총력전을 예고했다. 가용 전력을 모두 쏟아 붇을 예정이다. 박세웅은 선발 등판하지 않는 대신 불펜 대기한다. 또는 4차전 경기 결과에 따라 5차전 선발 등판을 준비할 수도 있다.

롯데는 3차전에서 '필승조'인 박진형과 조정훈이 등판하지 않았다. 조 감독은 "(박)진형이와 (조)정훈 모두 등판 준비는 끝났다"며 "반드시 5차전으로 승부를 끌고 가기 위해 4차전에 전력을 다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NC는 당초 우천 순연이 결정될 경우 에릭 해커로 선발투수 교체가 유력했다. 그러나 김경문 NC 감독은 변화를 선택하지 않았다. 그는 전날(12일) 3차전 종료 후 선발 예고한 최금강 카드를 그대로 밀고 나간다.



창원=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포토]테임즈, NC 사기 높이는 잠실 깜짝 방문
[2017 BIFF]올리버 스톤, 거장 감독이 말하는 영..
[PO]김경문 "PO서는 빠른 투수교체할 것"
[PO]"김준완-나성범 테이블 세터"…NC, 승부수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문기] 스마트폰 판매, 前 보다 '後'..
[이미영]서신애의 파격 드레스를 바..
[이성필의 'Feel']'열정의 지도자' 조..
[이영웅] 정신과 진료 낙인에 애태우..
프리미엄/정보
애플, 세계 최대 반도체 업체로 성장..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