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두산 김태형 "팀 타격감 살아나는 것 같아 고무적"
[두산 5-1 LG] "수비 집중력도 좋았다" 칭찬
2017년 09월 10일 오후 18:2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이 선수들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두산은 10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4번타자 김재환의 활약에 힘입어 5-1의 역전승을 거뒀다. 전날 3-4 패배를 말끔하게 설욕하는 좋은 승리였다.



경기가 끝난 후 김태형 감독은 "팀 타격감이 살아나는 것 같아 고무적이다"라면서 이날 5타점을 만들어낸 타선을 우선 칭찬했다. 허경민이 3안타를 쳤고 김재환은 3타점 2루타를 만들며 팀의 득점 절반 이상을 홀로 책임졌다.

그는 또 선수들의 수비력 또한 칭찬했다. "선수들 수비 집중력이 좋았다"고 운을 뗀 김 감독은 "특히 허경민의 호수비가 상대 공격의 흐름을 끊었다. 4회 오재원과 박세혁이 알아서 한 픽업 플레이도 좋았다"면서 칭찬했다. 이외에도 국재환의 환상적인 송구도 나오는 등 이날 두산 선수들의 수비력은 나무랄 데 없었다.

김 감독은 "함덕주 뒤에 나온 투수들도 제역할을 다했다"면서 이날 무실점 호투를 이어간 불펜진에 대해서도 칭찬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이날 승리로 74승(3무 53패)째를 수확한 두산은 이날 삼성 라이온즈에게 6-9로 패한 KIA 타이거즈와 게임차를 3.5경기차로 줄이며 리그 수위를 넘보게 됐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포털 3.0 유튜브
[김지수]'암호화폐 공부', 정부도 함께..
[치매여행]<8> 고집부리는 부모님, 이..
[김형태의 백스크린]한국의 그랜트..
[양창균] 인간 구본무 회장의 발자취..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SMSC 2018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