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문체부, 검찰에 '비리 연루'KBO 관계자 수사 의뢰
2017년 07월 17일 오후 15:0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프로야구 입찰비리' 의혹과 관련해 KBO 관계자들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문체부는 17일 자체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입장을 표명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KBO의 2016년 중국 진출 사업에서 담당자 강 모 팀장이 가족회사인 A사의 낙찰을 위해 입찰 과정 전반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한다.

문체부는 ▲강 팀장이 입찰제안서, 과업지시서 작성 등 제반 업무를 수행하고, 직접 평가위원을 선정해 본인을 비롯한 내부직원 3명을 평가위원 5명에 포함시킨 점 ▲ 별개 법인인 B사의 2015년 실적을 A사의 실적으로 기재하고도 이것이 문제 되지 않는다고 말한 점 ▲ A사가 계약을 이행하지 않았음에도 잔액을 전액 지불한 점을 이유로 들었다.



이 과정에서 KBO는 올해 1월, 국고보조금으로 진행되는 중국 진출 사업의 입찰비리를 인지하고서도 3월까지 조사를 보류했으며, 해당 기간에도 중국 진출 사업 담당자로서 강 팀장이 업무를 수행하게 했으며 4월과 5월 자체 조사 이후에도 이달 초 관련 내용에 대한 언론 보도가 있기 전까지 문체부에 보고하거나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고 사건을 축소·은폐한 의혹이 드러났다고 문체부 측은 말했다.

아울러 문체부는 2015년 KBO의 중국 관련 사업에서도 당시 기획팀장 김 모 씨가 문제가 된 회사가 강 팀장의 가족회사임을 알고도 일반적인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방식으로 계약을 추진했다는 점 등 추가적인 의혹도 밝혀냈다.

문체부는 파악된 사실들을 토대로 사건의 핵심으로 의심되는 전직 기획팀장 김 씨, 강 씨뿐만 아니라, 사건의 축소·은폐 의혹이 있는 KBO 관계자 양 모 씨 등에 대해서도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대한 법원의 확정판결이 나오면 문체부는 훈령에 따라 KBO에 보조금 삭감을 검토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한국, 이란 꺾고 세계선수권 지역예선 2연승
'린드블럼 7이닝 무실점' 롯데, NC 등뒤 추격
'7이닝 무실점' 장원준, KIA 타선 완벽 봉쇄
파다르, 한 경기 '최다 연속 서브에이스' 신기록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장유미]아무도 반기지 않는 '컵 보증..
[정지연] 핵에는 핵? 한국당, 냉철함..
[김나리]거래소, '깜깜이 이사장 공모'..
[류한준의 B퀵]손아섭처럼…V리그의..
[도민선]완전자급제에 대한 기대와..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