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문체부, 검찰에 '비리 연루'KBO 관계자 수사 의뢰
2017년 07월 17일 오후 15:0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프로야구 입찰비리' 의혹과 관련해 KBO 관계자들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문체부는 17일 자체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입장을 표명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KBO의 2016년 중국 진출 사업에서 담당자 강 모 팀장이 가족회사인 A사의 낙찰을 위해 입찰 과정 전반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한다.

문체부는 ▲강 팀장이 입찰제안서, 과업지시서 작성 등 제반 업무를 수행하고, 직접 평가위원을 선정해 본인을 비롯한 내부직원 3명을 평가위원 5명에 포함시킨 점 ▲ 별개 법인인 B사의 2015년 실적을 A사의 실적으로 기재하고도 이것이 문제 되지 않는다고 말한 점 ▲ A사가 계약을 이행하지 않았음에도 잔액을 전액 지불한 점을 이유로 들었다.



이 과정에서 KBO는 올해 1월, 국고보조금으로 진행되는 중국 진출 사업의 입찰비리를 인지하고서도 3월까지 조사를 보류했으며, 해당 기간에도 중국 진출 사업 담당자로서 강 팀장이 업무를 수행하게 했으며 4월과 5월 자체 조사 이후에도 이달 초 관련 내용에 대한 언론 보도가 있기 전까지 문체부에 보고하거나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고 사건을 축소·은폐한 의혹이 드러났다고 문체부 측은 말했다.

아울러 문체부는 2015년 KBO의 중국 관련 사업에서도 당시 기획팀장 김 모 씨가 문제가 된 회사가 강 팀장의 가족회사임을 알고도 일반적인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방식으로 계약을 추진했다는 점 등 추가적인 의혹도 밝혀냈다.

문체부는 파악된 사실들을 토대로 사건의 핵심으로 의심되는 전직 기획팀장 김 씨, 강 씨뿐만 아니라, 사건의 축소·은폐 의혹이 있는 KBO 관계자 양 모 씨 등에 대해서도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대한 법원의 확정판결이 나오면 문체부는 훈령에 따라 KBO에 보조금 삭감을 검토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한상연] 예견됐던 현대차그룹 지배..
[장효원] 상장사, 투자자와 '소통' 필..
[한수연] 본말이 전도된 금감원 비판
[김서온] 기업오너들은 '갑질'을 '갑질..
[허인혜] 현장과 동떨어진 정책보험,..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