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첫 연타석 포' 허정협 "간절한 마음, 시즌 종료까지"
롯데 5연패로 울린 솔로포 두 방…'저도 신인왕 후보랍니다'
2017년 04월 21일 오후 22:0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넥센 히어로즈 이정후(외야수)는 올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꼽힌다. 매서운 방망이 실력을 자랑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장정석 넥센 감독은 또 한 명의 선수도 신인왕을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고 말한다. 주인공은 허정협(외야수)이다.

그는 프로 3년 차다. 지난 시즌까지 1군 무대 출전은 17경기 뿐. 중고 신인으로 올 시즌 신인왕을 받을 자격은 충분하다.



그는 2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홈경기에서 클린업 트리오에 배치됐다. 우익수 겸 5번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허정협은 중심타자 몫을 충분히 해냈다. 멀티히트(3타수 2안타)에 2타점을 기록했다. 안타 두 개는 모두 장타로 연달아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그가 때린 솔로포 두방은 순도가 높았다. 넥센이 추가점이 필요하던 상황에 나왔다,

첫 솔로포는 1-0으로 앞서고 있던 6회말 나왔다. 그는 롯데 선발투수 닉 애디튼이 던진 3구째 직구(138㎞)에 배트를 돌렸고 타구는 왼쪽 폴대 옆을 지나갔다.

허정협은 "투볼이라 유리한 카운트였다. 앞에서 맞춘다는 생각으로 스윙을 했는데 타구가 멀리 나갔다"고 당시를 되돌아봤다. 허정협의 배트는 2-0으로 앞서고 있던 8회말 다시 매섭게 돌았다.

롯데 세번째 투수 배장호가 던진 5구째 슬라이더(123㎞)를 받아쳤고 타구는 다시 한 번 왼쪽 담장을 넘어갔다. 연타석 홈런으로 프로 데뷔 후 처음이다.

그는 "변화구에 타이밍을 맞췄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넥센은 허정협의 대포 두 방을 앞세워 롯데의 추격을 따돌리고 4-1로 이겼다. 넥센은 2연승 롯데는 5연패로 희비가 엇갈렸다.

허정협은 4홈런으로 팀내 부문 1위로 올라섰다. 그는 "팀 승리에 도움 줘 기쁘다"며 "1군 무대가 정말 간절했다. 시즌 마지막까지 이런 기분이 이어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고척돔=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기쁨 자제' 김도훈 "인천도 잘 됐으면"
'오세근·사이먼 40점 합작' KGC, 1승 남았다
'김인성 결승골' 울산, 인천에 신승
'선발진 물갈이' 김도훈 전략 통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윤채나]5.9 대통령 선거, 절대 투표하..
[성지은] 변화하는 사이버 공격
[정병근]신정환, 싸늘한 시선·新예능..
[강민경]스마트홈·IoT 진짜 필요한..
[박준영]여전히 열악한 게임업계 근..
프리미엄/정보
1억 가입자 앞둔 넷플릭스의 최대 위..

오늘 내가 읽은 뉴스

 

19대대선
2017 SMSC
2017 SM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