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김태형 "보우덴, 투구 내용보다 중요한 건 몸상태"
"3이닝 50구 던질 것"…"투구 내용보다 더는 안 아파야"
2017년 04월 21일 오후 17:5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다른 무엇보다 더는 안 아파야 한다"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이 올시즌 첫 등판에 나서는 외국인 투수 마이클 보우덴에 대해 언급했다.

김 감독은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보우덴의 '완전한 회복'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3이닝 50구 정도를 생각하고 있다"며 "등판 후 팔상태가 통증 없이 유지되는 게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보우덴은 지난해 30경기에 선발등판해 180이닝을 던지며 18승7패 평균자책점 3.80으로 두산의 통합우승에 큰 힘을 보탰다. 특히 지난해 6월 20일 잠실 NC 다이노스전에서 9이닝 3볼넷 9탈삼진으로 KBO리그 역대 13번째 노히트노런을 달성하기도 했다.

당초 보우덴은 지난 2일 한화 이글스전에 시즌 첫 등판이 예정돼 있었지만 어깨 통증을 호소하며 당일날 등판이 취소됐다. 이후 1군 엔트리에서 말소돼 재활에 집중해왔다.

김 감독은 '투구내용에 따라 이닝과 투구수를 더 가져갈 수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상황에 따라 다르겠지만 그 부분은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구속·구위·제구보다는 더 아프지 않아야 한다"며 "오늘 던진 후 아무 이상 없는 게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두산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어깨 통증을 호소한 김재호 대신 류지현이 9번타자 유격수로 선발출장하고, 잔부상을 안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양의지 대신 박세혁이 8번타자 포수로 경기에 나선다.

인천=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롯데-LG '잠이 모자랐나' 실점 빌미된 실책
롯데-LG, 12회 무승부 이대호·안익훈 '장군 멍..
'승장' 김진욱 "선수들의 근성이 승리 원동력"
'승리투수' 이상화 "먼 길 와주신 팬들께 감사"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강민경]갤노트FE, '팬덤'에 환영받을..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그 거리만큼의..
[김동현]'소방수' 김호곤, 그가 신중해..
[박준영]'2DS XL'도 좋지만 '스위치'는..
[김다운]문자살포, 주가조작에 동참하..
프리미엄/정보
구글 웨이모, 700억달러 회사로 성장할..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MCS
MCN 특강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