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톱뉴스]
'거물 신인' 윤성빈, 당분간 재활에 포커스
올 시즌 KBO리그 데뷔는 사실상 어려워 구단 측 무리두지 않을 것
2017년 03월 20일 오후 16:4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지난해 1차 지명으로 선택한 윤성빈(투수)이 어깨 부상으로 재활에 들어갔다.

윤성빈은 지난해 고졸 예정인 선수들 중 '최대어'로 꼽혔다. 그는 부산고 1학년 때부터 소속팀에서 에이스 대접을 받았고 마운드 위에서도 제 역할을 했다. 고교 그라운드에서 정상급 투수로 평가받았다.

롯데는 신인 지명회의에서 윤성빈을 바로 지명했다, 계약금은 4억5천만을 받았다. 구단에서 그만큼 기대를 걸고 있다는 의미다. 연고지역 출신 학교라는 프리미엄도 더해졌다.



하지만 윤성빈은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열린 스프링캠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그는 1군이 아닌 퓨처스(2군) 캠프에 속했다. 퓨처스팀은 대만으로 전지훈련을 다녀왔다.

구단은 당장 마운드에 올라 공을 뿌리기보다는 아픈 어깨에 대한 치료를 하고 꾸준히 재활을 하는 것이 더 낫겠다고 일찌감치 판단을 내렸다. 조원우 롯데 감독도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윤성빈에 대한 질문에 "즉시 전력감이 됐으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아프지 않고 공을 던질 수 있는 몸상태를 만드는 것이 우선"이라고 얘기했다.

윤성빈의 어깨 상태는 롯데에게 지명을 받기 전부터 잘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열린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 뛰지 않았다. 어깨 이상 때문이다.

그러나 롯데는 윤성빈의 현재보다는 미래에 초점을 맞췄다. 그는 신장 195㎝ 몸무게는 95㎏로 당당한 체구를 자랑한다. 이런 체격 조건으로 150㎞가 넘는 공을 던졌다. 발전 가능성에 보다 높은 점수를 메긴 셈이다.

구단 측도 "윤성빈에게는 무리를 시키지 않을 계획"이라며 "어깨가 아프기 때문에 대만 캠프에서도 공을 던지기 보다는 재활을 했다"고 밝혔다.

부상 부위 수술 가능성은 일축했다. 구단 측은 "현재까지는 수술 계획이 따로 잡혀있는 상황은 아니다"라며 "재활과 치료를 함께하고 있다"고 했다.

고졸 투수가 입단 첫 해 두각을 나타내는 일은 최근 들어 드물다. 프로 생활에 적응하고 1군 마운드에서 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서 시간이 걸린다. 2~3년 안에 자리를 잡는다고 해도 이른 편에 속한다.

구단 측은 "전체적으로 관리를 하며 선수를 보호하는 것"이라며 "긴 안목에서 선택한 선수"라고 강조했다. 거물급 신인 투수의 투구를 볼 수 있는 시간은 좀 더 뒤로 미뤄졌다. 윤성빈의 등판 시기에 대해 '서두르지 않겠다'는 기준을 세웠다. 사실상 올 시즌 KBO리그 데뷔는 어려워진 것만은 분명하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이젠 적극적인 남자"…스누퍼, 섹시미까지 갖췄..
[포토]스누퍼 상일, '수줍은 보조개 미소'
[포토]스누퍼 태웅, '이국적인 꽃미남'
[포토]스누퍼 상호, '새하얀 피부에 파란눈동자'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문영수]게임 자율규제? 이용자도 납..
[김국배]공공 클라우드 활성화를 기..
[류한준]권순찬 선임으로 보는 사령..
[이영은] '한국형 레몬법'에 대한 기대
[장유미]공항 면세점 심사 '입맛대로'..
프리미엄/정보
애플의 디즈니 인수설, 실현 가능성은?

오늘 내가 읽은 뉴스

 

19대대선
2017 SM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