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알포인트' 공수창 감독 신작 'GP 506' 크랭크업
2007년 12월 21일 오전 08:4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알포인트'로 공포영화의 새로운 지점을 개척한 공수창 감독의 신작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GP 506'이 지난 13일 크랭크업했다.

한국 전쟁 이후 50년 간 버려진 땅 GP에서 벌어진 전소대 의문의 몰살 사건과 이를 파헤치기 위해 투입된 21명의 수색대를 소재로 한 미스터리 수사극 'GP 506'이 10개월 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3년간의 기획을 거쳐 10개월 동안 촬영했으며 총 제작비 65억원을 투입한 'GP 506'은 대형 폭파 신으로 대미를 장식했다.






영화 크랭크업 장면은 '유중위'(조현재 분)와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유중위를 끊임없이 저지하는 '노수사관'(천호진 분)이 대립하는 내용. 영하의 날씨, 밤 장면에 비까지 맞아야 하는 열악한 상황에서도 이날 천호진과 조현재는 완벽하게 몰입, 대미를 장식했다는 후문이다.

두 배우의 연기대결 후 이어진 GP 연병장 대형 폭파 신은 세팅 및 사전테스트 등 13시간 동안의 철저한 준비 끝에 진행됐다.

데뷔작 '알포인트'로 군대라는 특수 집단의 이야기를 흥미롭게 풀어낸 공수창 감독이 4년만에 선보일 미스터리 'GP 506'은 2008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사진 조이뉴스24 포토 DB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한상연] 예견됐던 현대차그룹 지배..
[장효원] 상장사, 투자자와 '소통' 필..
[한수연] 본말이 전도된 금감원 비판
[김서온] 기업오너들은 '갑질'을 '갑질..
[허인혜] 현장과 동떨어진 정책보험,..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