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독전' 조진웅 "故김주혁에 연기 의존했다"(인터뷰)
"분장 마치고 나온 모습, 정말 딱 하림이었다"
2018년 05월 17일 오후 21:3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조진웅이 '독전'에서 1인 3역을 연기한 소감을 전하며 故김주혁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17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 제작 용필름)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류준열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이다. 극 중 조진웅은 독한 자들의 전쟁 한복판에 뛰어든 '미친 형사' 원호'로 분한다.

그가 '독전'에서 연기한 인물 원호는 버림받은 조직원 락(류준열 분)과 손을 잡는 인물로, 추적 과정에서 다양한 액션들을 통해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캐릭터다. 조진웅은 단 하나의 목적을 위해 모든 것을 건 원호의 고뇌를 보여주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드러낼 예정이다.



조진웅은 극중에서 1인 3역을 연기한 것에 "원호의 캐릭가 역할극을 하는 느낌이었다. 놀음 중의 하나였다"라며 다만 "어쨌든 형사인 원호가 하는 역할극이라서 다음 인물로 변할 때 어떻게 연기할지, 그 지점을 찾는 건 고민이 됐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故김주혁을 언급했다. 故김주혁은 '독전'에서 아시아를 주름잡는 중국 마약 시장의 거물 진하림을 연기한다. 그간 강렬한 역할에 대한 열망이 있다고 밝힌 바 있는 故 김주혁은 끊는 점을 짐작할 수 없는 광기의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조진웅은 "주혁 선배님이 처음에 캐릭터를 어떻게 연기할지 정말 안 보여주셨다. 대본 리딩 때도 '현장에 가봐야 알 것 같아'라고 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촬영 현장에서 주혁 선배님이 분장을 마치고 나왔는데 처음 본 순간 정말 딱 하림이었어요. 모두가 그렇게 느꼈죠. 그리고 대사를 처음 하는데 왜 그렇게 인물을 해석했는지 모두 받아들여지더라고요. 감독님을 바라보니 되게 흐뭇하게 웃고 계시더라고요. '감독님, 계 탔네. 부럽다' 이런 생각이 들었죠."

조진웅은 배우로서 故김주혁을 극찬하며 감사함을 전했다. "상대 배우로서는 그게 시너지로 다가온다. 연기할 때 그런 에너지를 받지 못하면 안 된다"라며 "주혁 선배님의 그런 점이 되게 신기했다. 그렇게 의존해 연기했다"고 밝혔다.

한편 '독전'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포털 3.0 유튜브
[김지수]'암호화폐 공부', 정부도 함께..
[치매여행]<8> 고집부리는 부모님, 이..
[김형태의 백스크린]한국의 그랜트..
[양창균] 인간 구본무 회장의 발자취..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SMSC 2018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