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톱뉴스]
'원작과 싱크로율 어떨까'…'신과함께', 7人 캐릭터 포스터
삼차사, 자홍, 염라대왕, 판관 캐릭터 포스터 공개
2017년 11월 14일 오후 21:1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영화 '신과함께'(감독 김용화, 제작 리얼라이즈픽쳐스(주), (주)덱스터스튜디오)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14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저승에서 7개의 재판을 함께 하는 삼차사, 자홍, 염라대왕, 판관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신과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 김용화 감독의 신작이자 주호민 작가의 인기 동명 웹툰 원작,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등 막강한 캐스팅 군단으로 화제를 모았다.



망자의 환생을 책임지는 저승 삼차사. 그들의 리더 강림(하정우 분)은 뛰어난 언변과 위기대처 능력으로 예상치 못한 난관을 헤치며 귀인 자홍(차태현 분)의 재판을 변호한다. 자신의 죄를 심판 받으며 고개를 숙이는 자홍에게 "당신 아직 죄인 아닙니다. 고개 드세요, 김자홍 씨"라고 전하는 강림의 한 마디는 극 중 자홍이 험난한 7개의 재판을 돌파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

망자와 차사들을 호위하는 일직차사 해원맥(주지훈 분)은 저승에서 제일 가는 무사다. 평소 망자들에게도 돌직구 언행을 서슴지 않지만 "내가 대비를 좀 해야 하니까, 말해봐요. 평소에 뭘 무서워했는지"라고 물으며 위험이 처했을 때 누구보다 먼저 나서서 그들을 묵묵히 보호한다.

강림과 함께 망자를 변호하는 월직차사 덕춘(김향기 분)은 카리스마 넘치는 강림, 해원맥과 달리 따뜻하고 여린 마음씨를 가진 차사이다. 자홍에게 "저희의 마흔 여덟 번째 귀인이 되어주세요"라고 말하는 덕춘은 나이는 어리지만 진심 어린 공감으로 재판이 이어지는 내내 자홍을 응원하고 따뜻한 말을 건넨다.



망자 자홍은 저승에 19년 만에 나타난 귀인이다. 화재 현장에서 사람을 구하다 갑작스럽게 죽게 된 소방관인 그는 "전 아직 죽으면 안됩니다. 어머니를 두고는 못 가요"라고 말한다. 죽어서도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효자이자 정의로운 망자. 하지만 순탄할 줄 알았던 그의 재판은 결코 녹록지 않다.

생김새부터 눈빛까지 범상치 않은 기운을 내뿜는 염라대왕(이정재 분)은 부모에게 지은 죄를 묻는 천륜지옥의 재판관이자 저승을 다스리는 대왕. "저승을 되돌려 놓지 않으면 내가 이승으로 내려가겠다"는 염라대왕의 말은 과연 저승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판관들은 7개의 재판을 거치며 망자를 기소하는 저승의 검사들이다. 빈틈이 많아 보이지만 귀인을 잡아넣으면 큰 포상을 받을 수 있기에 자홍의 죄를 날카롭게 파고든다.

한편 '신과함께'는 오는 12월20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김진아 감독 '동두천', 테살로니키영화제 VR부문..
전북, 새 유니폼·엠블럼 공개 '연고 의식 강화'
'V11' 이룬 KIA, 내달 1일 '팬 페스트 ' 개최
나지완, 기상캐스터 양미희 씨와 백년가약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김동현의 NOW 도쿄]"최재훈은 어디 있..
[윤채나] 초유의 수능 연기, 위기를 기..
[이성필의 'Feel']홍명보·박지성, 韓..
프리미엄/정보
유튜브, 알파벳의 성장 촉매제될까?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