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2017 BIFF]문소리 "영화제에 오면 늘 기쁘고 흥분돼"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 영화 시작"
2017년 10월 12일 오후 19:2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문소리가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소감을 전했다.

12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진행됐다. 본식 행사에 앞서 열린 레드카펫 행사에서는 올해 영화제를 찾은 국내외 배우들과 감독들의 모습도 공개됐다.

문소리는 "좋은 작품들을 볼 생각에 영화제에 오면 늘 기쁘고 흥분된다"고 말했다.



레드카펫 드레스 코드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문소리는 "자리에 맞게, 나이에 맞게"라고 센스 있게 답변했다.

문소리는 "부산이 고향이기도 하지만,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 영화를 시작했다. 데뷔작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이었다"며 "그래서 이번에도 영화제에 참석했다. 더 좋은 작품으로 관객들을 찾아 뵙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소리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일본 배우 나카야마 미호와 함께 '여배우, 여배우를 만나다'라는 제목의 오픈 토크에 참석한다.

부산=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이미영]이상한 해명·침묵·잠적…'미..
[김문기] 5G 목전인데…통신사업 등록..
[이영웅]美의 계속되는 통상압박, 결국..
[윤지혜]'살균제' 과징금 고작 1억원…..
[김형태]평창을 살린 '여제'의 눈물
프리미엄/정보
AI 산업 성장이 더딘 이유는?

 

ISF 2018
경력기자채용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