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톱뉴스]
"소름 끼치는 열연"…'택시운전사' 사복조장 최귀화 스틸 공개
11일 오전 '택시운전사'는 600만 관객 돌파
2017년 08월 11일 오전 09:3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사복조장 역을 맡은 배우 최귀화의 스틸이 공개됐다.

11일 오전 투자·배급을 맡은 쇼박스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제작 더 램프(주))에서 소름 끼치는 열연을 펼친 최귀화의 스틸을 공개했다.

'택시운전사'는 지난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김만섭(송강호 분)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



사복조장은 광주 시위 현장을 취재하는 위르겐 힌츠페터(피터)와 만섭을 발견한 후 상부에 보고한다. 최귀화는 진실이 광주 밖으로 나가는 걸 막기 위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피터와 만섭을 뒤쫓는다.

공개된 스틸에서 최귀화는 1980년대 서울 택시운전사 만섭과 다를 것 없이 평범한 옷을 입고 있다. 하지만 권력에 눈이 멀어 시민들을 무자비하게 잡아들이고 자신의 목표만을 쫓는 날카로운 눈빛이 더해져 묘한 아이러니를 만들어낸다.

드라마 '미생'으로 대중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킨 후 영화 '곡성' '터널' '부산행' '더 킹' 등에 출연하며 작지만 개성 있는 캐릭터들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였던 최귀화. '택시운전사'에서 만섭과 피터를 쫓으며 광주를 빠져나가려는 이들을 집요하게 쫓아다니는 악역으로 변신, 긴장감을 선사한다.

뿐만 아니라 피도 눈물도 없이 잔혹하게 시민들을 짓밟는 냉혈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1980년대 5월, 만섭과 피터가 마주했던 또 다른 인간 군상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한편, 이날 오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택시운전사'는 일일 관객수 35만5천238명, 누적관객수 616만8천315명을 동원,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다만세', 각성한 여진구·쫓겨난 안재현…2막..
'첫 4번' 이형종, 양석환 공백 완벽 커버
'발등의 불' 신태용호, 훈련 강도 줄인 까닭
KKK…'삼진쇼' 임찬규의 기분 좋은 하루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테크핀' 발목 잡는 은산분리..
[도민선]후퇴한 공약, 지금이 사과할..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윤선훈] 비정규직 기준, 명확한 정의..
[김문기] 스마트폰, 100만원 '고지전'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