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영화
[톱뉴스]
박서준X강하늘 '청년경찰', 피끓는 청춘들의 흥행 어택(종합)
블록버스터 즐비한 여름 극장가 공략할 유쾌한 청춘물
2017년 07월 17일 오후 12:0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택시운전사'와 '군함도', '덩케르크'까지, 대작들의 개봉이 즐비한 여름 극장가에 가장 뜨거운 복병이 나타났다. 최고의 청춘스타 박서준과 강하늘이 뭉친 코미디 액션물 '청년경찰'이 여름 관객들의 발길을 붙잡을 전망이다.

17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 제작 ㈜무비락)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김주환 감독과 배우 박서준, 강하늘이 참석했다.

영화는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 기준(박서준 분)과 희열(강하늘 분)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물이다.

KBS 2TV 드라마 '쌈 마이웨이'의 인기와 함께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배우 박서준, '스물' '동주' '재심'까지 스크린 흥행을 이어 온 강하늘이 한 작품에서 만났다. 풋풋하고 또 유쾌한 두 청년경찰의 이야기를 그릴 이 영화가 올해 여름 극장가 최대 복병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날 박서준은 자신이 연기한 인물을 소개하며 "말보다 행동이 앞서고 정이 많고 계산하기보다는 정 때문에 조금 더 움직이는 인물이 기준"이라며 "희열이와 밸런스가 잘 맞아서 베스트프렌드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강하늘은 "희열은 그와 반대로 행동보다 말이 앞서고 정 없고, 조금은 두뇌파에 가깝지 않나 싶다"며 "처음에 극이 시작됐을 때는 원리원칙만 중시하지만 기준을 만나 점점 융화되는 인물이다. 서로 다른 인물이었다가 둘이 점점 비슷해진다"고 설명했다.

실제 모습과 배역이 얼마나 닮았는지 묻자 박서준은 "(기준과) 반 정도 비슷한 것 같다"며 "말보다 행동이 앞서는 것은 비슷한 면이 있는데, (기준이) 멍청해 보일 때가 있다. 그건 나와 다르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강하늘 역시 "저도 반 정도만 비슷하다. 나머지 반을 서준 형이 채워준 것 같다"고 말했다.



두 배우는 이번 영화에서 호흡을 맞추며 극 중 인물들처럼 보다 가까워질 수 있었다. 김주환 감독은 '쌈 마이웨이'에서 김지원과의 로맨스를 그려 뜨거운 인기를 얻은 박서준이 이번 영화에서 강하늘과의 '브로맨스'를 소화해냈다고 답했다.

감독은 "둘의 호흡이 최고"라며 "최근 박서준의 기사가 많이 나온다. '로맨틱 장인' '불도저'라는 수식어가 있는데 이번에 보시면 '브로맨스'가 특기가 아닌가 싶을만큼 강하늘과 호흡이 최고였다"고 예고했다.

박서준과 강하늘은 이번 영화를 통해 서로에게 배운 점을 돌이키며 현장의 훈훈했던 분위기를 함께 나눴다. 박서준은 "촬영 현장이 굉장히 춥고 많이 힘들었는데 나의 경우 힘들면 지쳐있다면 강하늘은 입도 큰데 미소가 끊이지 않더라"고 말했다. 이어 "저 에너지는 어디서 올까 싶다. 동생임에도 굉장히 많은 것을 배운 현장이었다"고 덧붙였다.

강하늘은 박서준을 향해 "형이 이 영화를 해준 게 고맙다"며 "제가 현장에서 잘 웃을 수 있던 것도 형과의 호흡이 좋아 너무 편해서였다. 아무 부담 없이 형과 찍을 수 있어서 정말 재밌게 찍었다"고 말했다.



그런가하면 이날 강하늘은 입대를 앞둔 소감도 말했다. 이번 영화 '청년경찰'에 더해 또 다른 신작 영화 '기억의 밤' 개봉도 남은 상황이지만, 강하늘은 곧 군 입대를 앞두고 있다. 그는 "입대를 앞둔 기분은 홀가분하고 좋다"며 "머리카락을 자르는 신은 다른 영화지만 '동주'에서도 찍었었고 이 전에 '재심'에서도 머리카락을 짧게 잘랐었다"고 돌이켰다.

이어 "그래서 사실 짧은 머리가 더 편하더라. 세수를 넓게 하면 된다"며 "머리를 감을 필요가 없다. 세수를 끝까지 하면 머리를 감을 수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박서준은 "강하늘은 누가 봐도 굉장히 군 생활을 잘 할 것 같지 않나"라고 격려의 말을 했다.

박서준은 "강하늘에게 고마운 건 제가 알기로 군대를 조금 더 일찍 가려고 했는데 이 영화 홍보를 위해서 조금 더 미뤄서 가겠다고 해 줬다. 어려운 선택 아닌가"라며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강하늘은 누가 봐도 군 생활을 잘할 것 같다. 과연 이 친구는 군대에선 어떤 미담이 나올까 싶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청년경찰'은 오는 8월9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스포츠 전체 최신뉴스
'FC서울의 활력소' 윤승원 "팀승리가 제일 중요"
이제훈X나문희 '아이 캔 스피크', 스페셜 포스터..
알렉스 82m 골, K리그 필드플레이어 최장거리 기..
'전북 전설' 최진철·조재진·김형범, 전주성 방..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정지연] 핵에는 핵? 한국당, 냉철함..
[김나리]거래소, '깜깜이 이사장 공모'..
[류한준의 B퀵]손아섭처럼…V리그의..
[도민선]완전자급제에 대한 기대와..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