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슈츠' 장동건·박형식 "행복한 시간, 감사해" 종영소감
장동건 "아쉽지만 최선 다할 것"…14일 밤 10시 최종회
2018년 06월 14일 오후 16:3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슈츠'가 종영을 앞둔 가운데 배우 장동건과 박형식이 아쉬움과 감사함을 드러냈다.

14일 KBS2TV 수목드라마 '슈츠'(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 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제작진은 장동건과 박형식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 장동건 "6년만 드라마 복귀, 모든 것이 감사했다"

'슈츠'는 '신사의 품격' 후 장동건이 6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를 선택한 작품. 장동건은 캐릭터 싱크로율, 남다른 집중력과 매력으로 드라마 '슈츠'를 를 꽉 채웠다. 뿐만 아니라 박형식과는 브로맨스까지 보여주며 시청자 마음을 사로잡았다.



'슈츠'를 떠나보내는 장동건은 "6년 만에 복귀작인데 좋은 배우, 좋은 스태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너무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뜨거운 관심과 사랑도 느낄 수 있었다. 정말 감사드린다. 종영이 가까워와서 아쉽지만 그만큼 마지막까지 더 좋은 드라마로 완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끝까지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 박형식 "'슈츠'는 뜻깊은 작품, 진심으로 감사"

박형식은 '슈츠'에서 천재적 기억력과 공감능력을 지닌 고연우 역을 맡아 시청자와 마주했다. 박형식은 캐릭터 표현력, 텐션을 유발하는 연기력 등으로 드라마를 쥐락펴락했다. 장동건과의 연기 호흡 또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박형식은 "지금까지 '슈츠'를 시청해주신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슈츠'는 내게 매우 뜻 깊은 작품이었다. 살아가며 느낀 것들 혹은 앞으로 느끼고 배우고 알아가야 할 것들이 가득한 책이었다. 많은 메시지가 담겨 있는 스토리, 이 메시지를 여러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은 마음 하나로 지금까지 열심히 해왔던 것 같다. 끝까지 함께 하며 많은 사랑과 응원을 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한편 '슈츠'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최종회는 이날 밤 10시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아시안게임, e스포츠 재평가..
[김형태의 백스크린]이장석과 영웅들..
[정병근]"더 큰 꿈 향해"…방탄소년단,..
[장유미] 정부 때문에 '몸살' 앓는 기..
[민혜정]포털 3.0 유튜브
프리미엄/정보
IT빅3업체, 금융시장 재편할까?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