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무법변호사', 이혜영을 고민에 빠뜨린 명장면
이혜영 "차문숙 역으로 살아가고 있다"
2018년 05월 17일 오후 21:1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무법변호사' 배우 이혜영이 화제의 명장면 비하인드를 밝혔다.

17일 tvN 새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극본 윤현호, 연출 김진민,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로고스필름) 제작진은 이혜영의 소감을 전했다.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 봉상필(이준기 분)이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이다. 이혜영은 고결한 성녀의 얼굴 속에 탐욕을 감춘 기성지법 향판 차문숙 역을 연기한다.



지난 '무법변호사' 2회에서 공개된 이혜영의 대사 "대가리 박아" 장면은 극 중 기성지법 향판 차문숙의 이중성이 엿보이는 중요한 신. 특히 자신의 신성불가침한 재판에 전직 형사 우형만(이대연 분)의 담당 변호사이자 자신의 법조계 연결고리 고인두(전진기 분)가 단 한차례의 반대 신문도 없이 건성으로 일관하자 그의 표정은 돌연 싸늘하게 변했다.

이후 자신의 판사실에서 고인두와 단둘이 남게 되자 "오빠. 지금 뭐하는 거야? 재판이 장난이야? 대가리 박아"라며 그에게 경고하는 차문숙의 모습은 그야말로 센세이셔널 그 자체였다. 고결한 성녀의 얼굴에 가려진 섬뜩한 이면을 드러내는 동시에 차문숙이 기성에서 얼마나 큰 영향력을 가진 범접 불가한 존재인지 엿보게 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많은 호평을 받자 이혜영은 "배우가 역할을 표현하는 방법을 대략 2가지로 보자면 '자 이제부터 차문숙을 보여드리겠습니다'와 '그냥 차문숙으로 살기'가 있는데 물론 나는 후자에 속한다"고 운을 뗀 뒤 "그런데 바로 그 2회 판사실에서 '오빠(고인두) 대가리 박아' 때문에 이번에는 '역할 표현의 방법을 전자로 해야 하는 게 아닐까?' 하는 고민에 빠졌었다"고 했다.

이어 "자칫 과장된 느낌을 줄 경우 시청자들에게 순간적인 웃음을 선사할 수 있겠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그 웃음이 비웃음으로 바뀌면서 '차문숙의 행로에 큰 차질이 빚어지지 않을까?' 하는 염려가 있었다. 이에 결국 나는 '차문숙이 그로테스크한 데다 엉뚱한 구석까지 있는 여자'로 머릿속에 입력한 후 그렇게 차문숙으로 살고 있다"며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제작진은 "극 중 '대가리 박아'는 차문숙 캐릭터의 존재감을 고스란히 드러낸 대사"라고 밝히며 "특히 고인두가 차문숙의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머리를 박는 모습을 통해 주변 인물들이 절대 전능한 차문숙에게 느끼는 공포를 엿보게 하고 차문숙 스스로 짜고 치는 재판의 판사로 남고 싶지 않다는 완벽주의 성격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한편 '무법변호사'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장효원] 상장사, 투자자와 '소통' 필..
[한수연] 본말이 전도된 금감원 비판
[김서온] 기업오너들은 '갑질'을 '갑질..
[허인혜] 현장과 동떨어진 정책보험,..
[문영수]TV 타는 '게임문화'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IPO 앞둔 샤오미, 페이스북서 성장해법..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