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키스' 감우성 김선아, 오열보다 슬펐던 눈맞춤
사랑에 잠식당하고, 연기에 취한 60분
2018년 04월 11일 오전 08:1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그저 바라보기만 하는 감우성과 김선아. 이보다 애틋하고 슬픈 눈맞춤이 또 있을까.

지난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 31~32회에서는 결국 모든 감정을 쏟아내고 서로를 바라보게 된 손무한(감우성), 안순진(김선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당신 탓이 아니다", "당신에게 원한 건 죄책감이 아니다"라는 말은 겉으론 비록 돌아섰을지언정, 이들의 진심과 사랑이 얼마나 깊은지를 처절하게 담고 있었다.



딸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달라고, 나는 사랑이었다고, 그래서 더는 있을 수 없다고 말한 뒤 안순진은 손무한의 곁을 떠났다. 손무한은 묵묵히 그녀의 결정을 받아들였다. 그렇게 작별을 고한 두 사람은 각자의 공간에서 먹먹하게 서로의 기억들을 떠올렸다. 모든 순간이 소중해서, 상대를 향한 내 마음이 한없이 깊어서, 나를 향한 상대의 깊은 마음도 느껴져서 두 사람은 그저 울었다.

그러던 중 손무한의 전 부인 강석영(한고은)이 한국으로 돌아왔다. 은경수(오지호)로부터 손무한이 존엄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말을 들었기 때문. 그녀는 손무한이 딸을 애써 돌려보내려는 것도, 사랑하는 안순진과 멀어지려는 것도 모두 안타까웠다.

결국 강석영은 안순진에게 손무한의 상황을 모두 알렸다. 안순진이 손무한을 말려주길, 손무한 곁에 머물러주길 바래서였다.

그러나 손무한, 안순진은 계속 맴돌 수 밖에 없었다. 다가서면 상대가 힘겨워질까 하는 마음이 크기에. 그렇게 시간은 흘렀고 안순진 딸의 재판일이 다가왔다. 변호사조차 모습을 감춘 탓에 안순진은 홀로 쓸쓸한 재판정에 앉아 있었다. 그 순간 문이 열렸고, 손무한이 서 있었다. 손무한은 증인석에 앉았다. 그의 움직임을 따라가던 안순진의 시선. 그렇게 두 사람은 눈을 맞췄다.

형언할 수 없을 만큼 깊은 감정이 서로를 바라보는 두 사람의 눈에 가득했다. 한없이 애틋한 눈맞춤이었다. 어떤 오열보다도 슬픈 눈맞춤이었다. 그저 서로를 바라보는 두 사람의 모습이 폭발하듯 감정을 터뜨리는 장면보다도 더 슬프게 와 닿았다.

흔히 '눈으로 말한다'는 말을 하지만, 이날 감우성 김선아는 대사 한 마디 없이 정말 눈으로 인물들의 모든 감정을 남김 없이 표현했다. 60분 내내 시청자를 극에 취하게 했던 두 배우의 열연이 진가를 발휘한 순간이다.

방송 말미 에필로그에서 손무한이 말했다. "그녀의 삶이 나의 삶을 잠식했다"고. TV앞 시청자를 사랑이란 감정에 잠식당하게 만들고, 명품연기에 취하게 만들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배그 모바일 '욱일기' 논란
[유재형] '소수의견' 부각에 섣부른 8..
[도민선] 재난안전통신망 제대로 활..
[장유미] 美-中 무역 갈등…'시진핑 신..
[윤선훈] 스마트폰 신기술 몰아치는데..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