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예쁜 누나' 정해인, 대세 스타 행보 이어간다
손예진과 평범한 현실 연애 그려
2018년 03월 14일 오전 08:5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정해인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통해 '대세' 행보의 정점을 찍을 전망이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는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던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면서 만들어갈 '진짜 연애'를 담은 드라마다.

극 중 게임회사 아트디렉터 서준희 역을 맡은 정해인은 새로 공개된 다양한 표정의 스틸을 통해 매력을 예고한다. 사진에는 때론 화사한 미소와 장난기를 담은 표정을 하고 때론 진지한 눈빛을 보여주는 정해인의 다양한 일상의 감정이 담겼다.



이전 작품에서 '제복이 잘 어울리는 배우'로 사랑받았다면 '예쁜 누나'에선 그야말로 평범한 직장인을 그려낸다. 그냥 알고 지내던 누나 윤진아(손예진 분) 때문에 감정의 변화를 겪게 되고, 사랑하게 되는 과정의 연애 이야기를 그려갈 예정이다.

준희 역은 내 주변에 있는 누군가처럼 지극히 현실적인 연기를 해야 하는 캐릭터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탄탄한 행보를 걸어온 정해인이 '예쁜 누나'를 만나 그동안 착실하게 쌓아온 연기 내공을 녹여낼 것으로 기대를 얻고 있다. '대세' 청춘스타로 발돋움한 그가 새 드라마를 통해 이같은 행보에 더욱 힘을 실을 것으로 보인다.

정해인은 "로맨스에도 여러 종류가 있지만, '예쁜 누나'는 내 주변 혹은 나에게 일어날 법한 현실 연애의 다양한 모습을 담고 있다"며 "그래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연애 이야기"라고 전했다.

'예쁜 누나'는 '미스티' 후속으로 오는 30일 밤 11시 첫방송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송오미] 한국당, 국회정상화 관심 없..
[치매여행]<10> 치매환자의 폭력적..
[한수연]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김형태의 백스크린]32년 전에도 그..
[한상연] 경총이 송영중 끌어안아야..
프리미엄/정보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이유는? "정..

 

SMSC 2018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