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언니는' 김순옥 작가 "의미 있는 숫자와 감동 준 작품"
방송 초반 부진한 시청률로 고전하다 22.6%까지 상승
2017년 10월 13일 오후 15:2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김순옥 작가가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는 특별한 작품이었다고 밝혔다.

방송 초반 한 자리 수 시청률로 고전을 하던 '언니는 살아있다'는 최근 22.6%까지 자체 최고 시청률을 끌어올렸다. 7월 이후부터 지속적인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며 '김순옥 표 매직'이라 불렸다. 오는 14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김순옥 작가가 소감을 밝혔다.

김 작가는 "초반에 시청률이 안 나와서 실패에 대한 두려움에 힘든 시기가 있었다. 매회 조금씩 오르는 시청률에 행복했던 드라마"라며 "처음 20%를 넘겼을 때 보조작가 친구들과 얼싸안고 환호했을 만큼 내가 썼던 어떤 드라마보다도 의미 있는 숫자와 감동을 줬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언니는 살아있다!'는 기존 작품과 다르게 세 명의 악녀를 배치한 점이 흥미롭다.

'아내의 유혹'과 '왔다, 장보리' 등 내가 써왔던 드라마는 두 여주인공의 선악 대비가 많았다. '내 딸 금사월'에서는 부모대의 선악, 자식대의 선악으로 넓혀서 각각 갈등하는 구조를 만들었다. 이번엔 세 여자의 스토리가 중심인 만큼 세 여자의 인생을 망치는 악녀 3인을 설정했다.

초반에는 등장인물이 많다 보니 산만하고 집중이 안된다는 지적에 엄청 후회도 했다. 하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인물들이 엮이면서 쓸 이야기가 풍성해지는 장점도 있었다. 최종회까지 오는 동안 할 얘기가 없었던 적은 없었다.

▶주말 드라마임에도 불구하고 2049 시청률이 10%대로 젊은 층에게 인기가 높았다.

흔히들 속도감을 이유로 드는 것 같다. 매회 에피소드가 많은 편이고, 새로운 사건이 터지면서 금방 해결되고, 곧바로 또 다른 사건들이 터지니까, 기존 연속극과 같은 호흡이 아니어서 젊은 친구들에게 반응이 온 듯하다.

그 외에도 가족, 코믹, 스릴러, 멜로, 시트콤이 섞여 있는 복한 장르 드라마여서 관심을 산 것 같다. 호러가 추가됐다는 말도 들었다.

▶ 같은 날 벌어진 사고로 세 여자의 인생이 뒤바뀌고, 그로 인해 대안 가족이 형성되는가 하면 가족이 해체된 구회장 가족은 진짜 가족을 찾기도 했다.

'언니는 살아있다'는 우리 시대의 잃어버린 가족 찾기 드라마였다. 가장 사랑하는 가족을 잃어버린 인물들은 그 빈자리를 채워줄 새로운 대안 가족을 찾았고, 욕망과 아집으로 똘똘 뭉쳐있던 구회장 가족들도 모든 것을 잃은 후에야 서로를 가족으로 인정했다.

가족 찾기 만큼 중요하게 생각한 메시지는 누군가의 사소한 이기심이 다른 사람의 인생을 파멸시킬 만큼 큰 재앙이 될 수 있고, 반드시 그 죄는 자신에게 부메랑이 되어서 돌아온다는 경고다.

▶'다섯 손가락'에 이어 최영훈 PD와 두 번째 작품을 함께 했다. 끈끈한 의리를 유지하는 비결은.

최영훈 PD와 '다섯 손가락'을 준비할 때 호흡이 잘 맞았고, 꼭 성공시켜서 다음 작품도 같이 하자고 약속했었다. 그런데 내가 못써서 드라마 성과가 좋지 않았다. 다시 만나 꼭 설욕하고 싶었는데, 5년 만에 응어리도 풀고 약속도 지키게 되어서 뿌듯하다.

함께 한 연출자와 배우들과 끈끈한 관계를 지키는 비결은 즐거운 수다와 술자리를 좋아하기(?) 때문인가 보다.

▶최근 몇 년간 20%가 넘는 히트작을 제조했다. 차기 작품에 대한 계획이 궁금하다.

원래 이번 드라마는 사극을 쓸 생각이었다. '장희빈'을 능가하는 조선 최고의 악녀가 주인공이 되는 드라마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여러 여건상 이뤄지지 못했다. 언젠가는 꼭 쓰고 싶다.

또 그동안 계속 장편만 썼는데, 20~24부작 정도의 짧은 드라마도 쓰고 싶다. 50부작을 20부작으로 압축시키면 어떤 드라마가 나올지 궁금해서 도전해 보려고 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드라마 최신뉴스
'나쁜녀석들2', 괜히 '선장 박중훈'이 아니다(종..
주부 인생작 '고백부부' 작가 "아직 미혼…주변..
'나쁜녀석들2' 지수 "이미지 변화 주려고 삭발·..
[조이HD]'나쁜녀석들2' 김무열, '훈남 검사의 미..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 '조직강화' 바람몰이 나선 방..
[윤선훈] 현장에서 체감하는 기술탈..
[김동현의 허슬&플로우]정성룡, 그를..
[김문기] LTE 노트북 공세, 자급제 단..
[이영웅] 흡연자와 비흡연 간 갈등에..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