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사랑의 온도' 김재욱 "'보이스' 이후 내가 웃으면 무서워해"
'사랑의 온도' 18일 첫 방송
2017년 09월 14일 오후 15:0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배우 김재욱이 '보이스'의 살인마 역할 이미지가 아직도 남아있다고 했다.

14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새 월화극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재욱은 전작 '보이스'와의 비교에 대해 "전작이 다음 작품을 선택하는데 크게 영향을 미치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많이 극단적인 성격의 캐릭터였기 때문에 지금도 어디가서 웃으면 무섭다는 사람들이 있다. 연기를 하면서 그런 부분이 겹쳐보이지 않게 신경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연기 호평을 해주신 건 감사하다. 그걸 이어가는게 내 몫이다"고 전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 분)와 남자 정선(양세종 분)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 조절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상도] '북미 갈등' 대화와 타협이..
[이진우의 R머니] 토지개발로 만드는..
[박준영]걸작이 플랫폼에 미치는 영..
[김상도] 美 선제 타격론 수그러드나
[김다운]셀트리온, 거품인가 세대교체..
프리미엄/정보
AI 산업 성장이 더딘 이유는?
올해 시가총액 1조달러 업체는 누구?

 

ISF 2018
경력기자채용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드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