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톱뉴스]
'명불허전' 첫 방송, 김남길X김아중 드디어 만났다
조선과 서울의 의사가 만나면?…유쾌한 메디활극
2017년 08월 13일 오전 11:0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명불허전'이 첫 방송부터 흥미로운 전개로 안방에 무리 없이 안착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명불허전'(극본 김은희, 연출 홍종찬, 제작 본팩토리)에서는 각각 조선과 서울에서 의원(의사)으로 살아가는 허임(김남길 분), 최연경(김아중 분)의 모습을 그렸다.

허임은 최고의 침술 실력으로 존경을 받는 혜민서 의원으로 살아가고 있었지만, 정해진 시간만 지나면 혜민서를 칼 퇴근해 양반들을 비밀왕진하며 재물을 모으고 기방에서 살아가는 두 얼굴의 한량이었다.



최연경의 낮밤 다른 생활도 공개됐다. 탁월한 수술 실력으로 선배들까지 기죽이는 최연경은 밤이면 클럽에서 춤추며 힐링하는 모습으로 180도 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조선과 서울, 교차로 전개되던 허임과 최연경은 방송 말미 드디어 만났다. 천민이라는 신분 때문에 실력에도 불구하고 말단 참봉에서 벗어나지 못하던 허임은 선조의 편두통을 고칠 기회를 얻었지만 일생일대의 기회 앞에서 어떻게 된 연유인지 제대로 시침을 하지 못했다.

허임은 역모죄로 몰려 금군에게 쫓겨 화살까지 맞고 죽을 위기에 처한 순간 영문도 모른 채 서울 청계천으로 시간을 거슬러 왔다. 낯선 서울 땅에서 헤매던 허임이 클럽 앞에서 최연경과 만나면서 궁금증을 자극했다.

4년 만에 안방에 컴백하는 김남길과 대체불가의 배우 김아중의 연기력은 첫 화부터 강렬한 힘을 발휘하며 시청자들을 이끌었다.

김남길은 낮에는 존경받는 의원과 밤에는 한량, 서울에 온 뒤에는 어수룩한 모습까지 폭넓은 매력 사이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허임을 천연덕스럽게 그려냈다. 김아중은 도도하면서 완벽한 스펙을 갖춘 외과의사로 변신했다. 캐릭터에 동화된 김남길, 김아중이 방송 말미 드디어 만나면서 극과 극 매력의 두 사람의 꿀케미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한의학과 현대의학이 함께 전개되는 드라마답게 새로운 볼거리도 호평을 이끌어 냈다. 허임이 침 하나로 죽어가는 사람을 살리는 침술의 세계는 낯설지만 흥미로웠다. 허임과 최연경이 드디어 만나면서 본격적으로 그려질 한의학과 현대의학의 협진 에피소드도 궁금증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방송된 1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2.7%(이하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최고 3.5%를 기록했다.

한편, 허임이 400년의 시간을 거슬러 서울에 당도하고, 허임과 최연경이 드디어 만나면서 본격적인 조선왕복 메디활극이 펼쳐질 전망이다. '명불허전'은 침을 든 조선 최고의 침의 허임과 메스를 든 현대 의학 신봉자 흉부외과의 최연경이 400년을 뛰어넘어 펼치는 조선왕복 메디활극이다. 2회는 오늘(13일) 밤 9시 방송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드라마 최신뉴스
'왕사' 홍종현, 신의냐 사랑이냐…눈물의 고백
'왕사' 임시완vs정보석 갈등 폭주…"세자 폐위하..
[TV]더욱 강렬한 사건으로 돌아온 '청춘시대2',..
[TV]청춘시대2, 온유 하차에도 끄떡없는 끈끈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후퇴한 공약, 지금이 사과할..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윤선훈] 비정규직 기준, 명확한 정의..
[김문기] 스마트폰, 100만원 '고지전'
[김양수]연기돌 파격 발탁, 누구를 위..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