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톱뉴스]
'역적' 윤균상, 김지석에 역모…진짜 지도자 홍길동 된다
"임금 마음만 먹으면 바꿀 수 있다"…역사 홍길동 주목
2017년 04월 18일 오전 08:1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역사가 고작 힘이나 쓰는 존재인 줄 아는가? 힘은 역사임을 알아보게 해줄 표식일 뿐, 역사의 요체가 아니야. 힘만 센 것이 아니라 반드시 임금을 해보이려는 역심까지 타고 나는 자야. 그래서 나랏님이 무서워하는 것이다."

'역심'을 타고난 홍길동 윤균상이 백성들의 마음을 훔치겠다고 결심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극본 황진영/연출 김진만, 진창규) 23회에서는 역사의 참된 의미와 임금이 왜 역사를 두려워하는지가 비로소 밝혀지며 시청자의 궁금증을 해소시켰다.



이날 방송은 옥에서 영웅으로 거듭나는 길동과 길동을 놓치고 두려움에 잠식돼 폭정을 휘두르는 연산(김지석 분)을 극명하게 대비시키며 진정한 지도자의 의미를 되새겼다.

옥에서 탈출한 길동은 큰 어르신을 넘어 영웅으로 거듭났다. 수십 명의 민초를 옥에서 탈출시킨 것도 모자라 함께 머물만한 비밀 장소를 알아보며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였음은 물론, 제 사람들을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내 백성"이라 칭하면서 진짜 지도자로 성장했다.

그에 반해 연산의 폭정은 날이 갈수록 심해져 백성을 더욱 옥죄었다. 연산은 길동이 탈옥했다는 것에 크게 두려움을 느껴 그 두려움을 떨쳐내기 위해 더 악랄하게 패악질을 휘둘렀다

당하고 참는 것에 익숙한 백성들도 결국 참지 못하고 일어나 홍첨지의 후예를 자처하며 익명서를 붙였고, 연산은 홍길동에게 백성을 빼앗긴 분노로 익명서를 붙인 자들의 친족과 이웃까지 잡아들여 모조리 형장을 내렸다.

비극의 수레바퀴는 쉬지 않고 굴러갔다. 길동이 죽은 줄로만 아는 가령(채수빈 분)은 복수를 위해 궁으로 들어갔지만 길동은 궁 밖으로 탈출하며 이들은 또 엇갈렸다. 길현(심희섭 분)과 어리니도 만날 듯하면서도 자꾸만 어긋나 안타까움을 키웠다.

그런 와중에도 길동은 길을 잃지 않고 "임금은 마음만 먹으면 바꿀 수 있는 것"이라며 역심을 공공연히 해 자신이 역사임을 스스로 증명해냈다. 윤균상은 이전보다 훨씬 단단해진 표정과 흔들림 없는 눈빛으로 진정한, 참된 지도자로 발돋움한 길동을 표현해냈다.

길동은 임금을 바꿀 수 있을지, 또 임금에게서 백성을 훔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역적'은 13.5%의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 월화극 1위인 SBS '귓속말'(14.9%)를 바짝 추격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드라마 최신뉴스
'왕사' 임시완vs홍종현, 윤아 두고 대립…누굴..
'왕사' 윤아, 임시완에 "지켜준 것 고맙다" 눈물..
'수목극 승기 잡겠다'…'병원선', 24일 스페셜..
'왕사', 임시완이 달라졌어요…각성 후 반격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윤선훈] 비정규직 기준, 명확한 정의..
[김문기] 스마트폰, 100만원 '고지전'
[김양수]연기돌 파격 발탁, 누구를 위..
[정병근]아리아나 그란데, '무성의' 오..
[성지은] 빛 좋은 개살구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