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조보아 "두려움 컸던 '골목식당', 예능 이상의 의미"(인터뷰)
진정성 갖고 임하는 '골목식당', 공감요정으로 많은 사랑
2018년 08월 11일 오후 15:5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배우 조보아는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크게 나서는 법이 없지만 늘 옆에서 묵묵히 상황을 바라보고 백종원과 출연자들의 말에 귀를 기울인다. 그러다 딱 필요할 때 자신의 역할을 한다. 그래서 붙은 수식어가 '공감 요정'이다.

많은 이들이 그런 조보아에 폭발적인 성원을 보내고 있는데, 이는 그녀의 말과 행동 하나하나에 진정성이 묻어나기 때문이다. 실제로 조보아에게 '골목식당'은 단순히 여러 예능 중의 하나가 아닌 그 이상의 의미였다.



조보아는 최근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골목식당'이란 프로그램 자체가 저한테는 예능이기 이전에 많은 걸 공부하고 배우게 되는 자리다. 항상 느끼는게 많다. 백종원 선생님 뿐만 아니라 절실하고 열정 넘치는 사장님들과 어르신들을 보면서 많은 걸 느낀다"고 말했다.

또 "예능은 작품보다 두려움이 크다. 특히 '골목식당'은 골목상권을 살리자는 취지에서 노력을 하고 성과를 내는 프로젝트다. 시청자 입장에서 바라보다가 이 안에 들어왔기 때문에 촬영을 하러 가면 마음이 숙연해지고 진지해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드라마 촬영장에서 연기적인 걸 배운다면, '골목식당'에선 인생을 배우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보아는 '골목식당' 신포시장 편을 통해 다코야키 만들기와 장사에도 도전했다. 조보아는 지금까지의 역할에 안주하지 않고 프로그램에 좀 더 보탬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논란의 다코야키집 사장과 대결을 펼치기로 했다.

조보아는 "처음에 다코야키집의 미흡한 부분들이 나올 때 제가 속상해하면서 째려보는 표정이 방송에 담겼다. 그 방송이 나간 뒤에 다음날 같이 촬영을 하는데 민망하더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그러면서 "사장님도 그때는 잘 몰라서 미흡했던 것일 거고 이번에 배움을 통해서 발전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주실 거다. 지금까지는 안 좋은 모습만 많이 비춰졌는데 앞으로 예쁜 모습도 많이 보여질 거다. 분노하셨던 분들도 많이 좋아해주실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아시안게임, e스포츠 재평가..
[김형태의 백스크린]이장석과 영웅들..
[정병근]"더 큰 꿈 향해"…방탄소년단,..
[장유미] 정부 때문에 '몸살' 앓는 기..
[민혜정]포털 3.0 유튜브
프리미엄/정보
IT빅3업체, 금융시장 재편할까?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