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복면가왕' 세븐틴 부승관, 가왕결정전 앞두고 탈락 "행복·후련"
"빅마마의 '연', 3년을 연습했다"
2018년 01월 14일 오후 18:2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복면가왕' 나무꾼의 정체는 '자체제작돌' 세븐틴의 메인보컬 부승관이었다.

3라운드에서 승리한 '운수대통'은 가왕 결정전에 진출, 4연승에 도전하는 '레드마우스'와 한치의 양보 없는 팽팽한 대결을 예고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서는 2018년 첫 가왕전이 펼쳐졌다.



3라운드에서 '나무꾼'은 "3년을 연습한 곡"이라며 빅마마의 '연'을 선보였다. '운수대통'은 김건모의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로 흥겨운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날 부승관은 "올해 스물한살이 됐다"라며 "'복면가왕' 파일럿 방송부터 나가고 싶었다. 꿈꿨던 무대에 올라 노래를 불렀다는 사실에 가슴이 벅찼다"라고 3라운드 무대를 떠나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행복하고 후련하다. 앞으로다 더 기대되는 사람이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송오미] 한국당, 국회정상화 관심 없..
[치매여행]<10> 치매환자의 폭력적..
[한수연]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김형태의 백스크린]32년 전에도 그..
[한상연] 경총이 송영중 끌어안아야..
프리미엄/정보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이유는? "정..
넷플릭스·아마존, 인도서 고전…승자..

 

SMSC 2018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