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썰전', 비트코인 열풍 명암 다뤄…유시민 "손대지 말길"
박형준 "귤이 탱자 된 셈"
2017년 12월 07일 오후 15:5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썰전'에서 비트코인 가격 상승으로 인한 가상화폐 열풍에 대해 다룬다.

7일 방송되는 JTBC '썰전'에서 패널들은 가상화폐 열풍의 명과 암에 대해 토론한다.

김구라는 "위키리크스의 설립자가 5만퍼센트의 수익을 봤다는 소식을 들으니,(사람들이) '나도 해야 되는 건가?'란 생각을 하는 것 같다. 간단한 개념을 설명 해 달라"고 운을 뗐다.



이에 유시민은 "새로운 것을 반기는 건 진취적인 태도지만, 경제학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진짜 손대지 말라고 권하고 싶다"며 "비트코인은 사회적 생산적 기능이 하나도 없는 화폐다. 사람들이 빠져드는 바다이야기 같은 도박판이 되었다"고 지적했다.

박형준은 "최근 마이크 헌이라는 초기 개발자가 비트코인은 실패했다고 밝혔다"며 "거기에 보면, '무정부주의적이어야 할 비트코인이 한 줌도 안 되는 세력에 의해 장악됐다고 쓰여 있다. 원래 취지하고 결과가 달라진 거다. 귤이 탱자가 됐다"고 평했다.

'썰전'은 매주 목요일 밤 10시50분에 방송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이미영]이상한 해명·침묵·잠적…'미..
[김문기] 5G 목전인데…통신사업 등록..
[이영웅]美의 계속되는 통상압박, 결국..
[윤지혜]'살균제' 과징금 고작 1억원…..
[김형태]평창을 살린 '여제'의 눈물
프리미엄/정보
AI 산업 성장이 더딘 이유는?

 

ISF 2018
경력기자채용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