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김강우의 재발견, '사라진 밤'+'오작두' 180% 무한 매력
김강우 '사라진밤'서 1인3역
2018년 03월 13일 오전 11:3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김강우가 영화와 드라마에서 각기 다른 무한 매력 드러내며 쌍끌이 흥행을 이끌고 있다.

김강우는 그동안 드라마 '남자이야기' '골든 크로스' '써클', 영화 '돈의 맛' '간신' 등 매 작품마다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했다. 이번에는 드라마와 영화에서 180도 다른 모습으로 대중으로 사로잡고 있어 눈길을 끈다.

현재 극장가에서 상영 중인 영화 '사라진 밤'에서 아내를 죽이고 완전범죄를 계획한 박진한 역으로 열연을 펼친다. 언론시사회를 통해 "악역처럼 보이는 진한 캐릭터에 연민을 느끼는, 복합적인 감정을 느끼길 바란다"고 전한 그의 말처럼 영화는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흥행세를 이어가는 중.



김강우는 반박 불가 악역이지만 사연을 알아갈수록 연민이 느껴지고 미워할 수만은 없는 복합적인 감정들을 소화, 마치 1인 3역 같은 캐릭터를 완성해낸다. 마지막까지 관객을 혼란스럽게 한 김강우의 연기는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린다.

반면 드라마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에서는 순도 100% 자연인 오작두로 분해 영화와 정반대되는 유쾌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그는 오작두의 순박함부터 우직함, 무심하지만 따뜻한 츤데레 매력을 선보이며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다.

김강우는 "산 속 자연인이라는 말만 봤을 때는 코믹하게 느껴지실 수도 있다. 하지만 뻔하고 웃긴 촌놈 캐릭터가 아니라 순수하면서도 우직한 신념을 가진 인물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다. 드라마는 방영 2주 만에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한편 '사라진 밤'은 현재 상영 중이며 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는 매주 토요일 밤 8시 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송오미] 한국당, 국회정상화 관심 없..
[치매여행]<10> 치매환자의 폭력적..
[한수연]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김형태의 백스크린]32년 전에도 그..
[한상연] 경총이 송영중 끌어안아야..
프리미엄/정보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이유는? "정..

 

SMSC 2018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