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연예가화제
뮤지컬 '모래시계', 사라진 청년문화 부활 불씨 지피나
음악감독 "다양한 장르 음악을 캐릭터 맞게 표현 중"
2017년 11월 14일 오후 21: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뮤지컬 '모래시계' 조광화 연출이 작품을 통해 청년 문화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뮤지컬 '모래시계'(연출 조광화 제작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SBS)는 1995년 '귀가시계'라 불리며 당시 최고 시청률 64.5%를 기록한 동명의 국민드라마를 무대화한 작품. 혼란과 격변의 대한민국 현대사 속에서 안타깝게 얽힌 세 주인공의 우정과 사랑, 그리고 엇갈린 운명과 선택을 그린 작품이다.



14일 오후 서울 충무아트센터 대연습실에서 진행된 뮤지컬 '모래시계' 연습실 현장 공개에서 조광화 연출은 "힘들것 같아서 두려워하고 망설였는데, 역시 몹시 힘들었다. 그래서 죽도록 노력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무대로 가져온 '모래시계'는 드라마와 다른 부분이 있다. 조광화 연출은 "드라마 속 태수, 재희는 과묵한 캐릭터인데 뮤지컬에서는 좀 더 청년다운 활력을 담으려 했다. 더불어 서정적인 감성을 담아내려고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과거엔 정치 투쟁과 사회참여를 하면서도 낭만을 즐기는 청년문화와 젊은이 문화가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먹고살기 급급하다. 시대가 청년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게 아닌가 싶다. 청년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갖고, 어떻게 싸우고 있는지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문정 음악감독은 "어렵고 방대한 시대를 음악으로 녹여내야 해서 어려운 작업이다. 세 주인공이 고등학생부터 중년의 문턱까지 가는 과정을 그려야 한다. 고등학교 시절의 순수함과 거친 20대, 30대 기로에선 우석의 넘버, 마감 넘버 등에서 다양한 장르 음악을 캐릭터 맞게 표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뮤지컬 '모래시계'는 12월5일부터 내년 2월11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TV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화제 스타 룩 TV·방송 드라마 볼만한TV 가요·팝 해외연예 영화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 일반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연예가화제 최신뉴스
알렉스, 27일 일반인 여성과 부산에서 결혼
[포토]에일리, 프로페셔널한 무대 매너~
'모래시계', 끝나지 않은 감동…무대서 되살아나..
정용화 측 "軍입대 연기 위해 대학원 진학, 사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 위기의 알뜰폰? 이름부터..
[윤지혜] CJ오쇼핑, 진화된 홈쇼핑 보..
[이성필의 'Feel']무엇을 위한 남북 단..
[성지은] 비트코인 광풍에 가려진 의..
[강민경]CES 정전사태, 스마트 시티가..
프리미엄/정보
2018년은 암호화폐 '도약'의 해
e커머스 강자 아마존, 모바일 전략 '빨..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