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스페셜 > 조이뉴스24 창간13주년
[조이창간 13년] 블랙아이드필승 "트와이스 곡은 할로윈파티 감성"(인터뷰①)
'우아하게' '치어 업' 'TT' '라이키' 어떻게 만들었나
2017년 11월 06일 오후 15:3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현존 최고의 걸그룹을 꼽으라면 단연 트와이스다. 데뷔곡 '우아하게(OOH-AHH하게)'를 시작으로 '치어업(CHEER UP)'과 '티티(TT)'까지 연속 메가 히트시키며 2016년 음원 대상을 휩쓸었다. 그리고 그 중심에 프로듀싱팀 블랙아이드필승(최규성, 라도)이 있다.

최규성과 라도는 블랙아이드필승으로 뭉치기 전에도 소위 잘나가는 작곡가였다. 히트곡을 다 나열하기 힘들 정도다.



몇 곡씩만 꼽아도 최규성은 티아라 '보핍보핍', '롤리폴리', '러비더비', 현아 '버블팝', 비스트 '비가 오는 날엔', '픽션', 노을 '하지못한 말'을, 라도는 트러블메이커 '트러블메이커', 내일은 없어', 에일리 '마이 러브', 박보람 '예뻐졌다' 등을 프로듀싱했다.

그러다 두 사람이 2014년 초에 팀을 결성하고 내놓은 첫 결과물이 그해 7월 공개돼 여름을 평정한 씨스타의 '터치 마이 바디'다.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출발이었다. 하지만 이는 시작에 불과했다. 2015년 트와이스를 만나 2016년 수많은 영광을 함께 한 것.

블랙아이드필승은 "트와이스 덕에 우리 이름을 많이 알릴 수 있었다"고 겸손하게 말했지만, 트와이스 역시 블랙아이드필승 덕에 빠른 속도로 가요계 정점에 설 수 있었다.

대세 걸그룹으로 자리매김한 트와이스는 '티티' 이후 '낙낙(KNOCK KNOCK)'과 '시그널'을 발표했다. 블랙아이드필승의 곡은 아니었지만 연속 흥행 홈런을 이어갔다. 그리고 1년여 만에 다시 블랙아이드필승과 재회해 정규 1집 타이틀곡 '라이키(Likey)'를 작업했다.

트와이스가 블랙아이드필승의 곡으로 컴백한다는 소식에 많은 팬들이 기대감을 내비쳤고, 두 팀은 최상의 시너지를 냈다.

블랙아이드필승은 "트와이스의 곡은 항상 '할로윈데이 감성'으로 쓴다. 어려울 수 있는데 특별하면서 뭔가의 에너지가 있는 그런 느낌"이라며 "오랜만에 작업을 했는데 역시는 역시다. 트와이스와 시작부터 함께 했고 떼려야 뗄 수 없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트와이스는 우리가 가장 잘 아는 팀"이라는 블랙아이드필승은 지난 히트곡들을 돌아봤다.

우아하게

미쓰에이의 '다른 남자 말고 너'를 프로듀싱하면서 JYP와 인연이 시작됐다. 서바이벌 '식스틴'을 통해 걸그룹이 데뷔하는데 록적이면서도 힙합 느낌의 곡이면 좋겠다는 얘기를 들었다. 마침 그런 느낌으로 만들어놓은 트랙이 있었서 건넸고 그게 '우아하게'다. 치열한 경쟁을 거쳐 트와이스의 데뷔곡이 됐다.

'우아하게'가 처음에 음원차트 98위까지 갔다. 요즘 신인이 처음부터 확 뜨는 경우가 없으니까 차근차근 하자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상하게 시간이 지날수록 서서히 순위가 올라가더니 7위까지 하더라.(웃음)

'우아하게'를 통해 가요계에 없던 장르를 만들었다. 여러가지 종류를 섞어서 하나가 된다는 의미로 '컬러팝'이다. 우리에겐 새로운 키워드였다. '우아하게'는 록 힙합 베이스다.

치어 업

'우아하게'를 통해 컬러팝을 적용해봤고 감사하게도 많이 사랑해주셨다. 그럼 이제 다른 장르를 섞어봐야겠다고 생각했다. 드럼베이스에 트로피컬 힙합을 섞었고 그게 '치어 업'이다. 물론 '치어 업'도 진영이 형 곡을 비롯해 여러 곡들과의 경쟁을 거쳐 타이틀곡이 됐다.(웃음)

'치어 업'은 좀 더 대중적이고 쐐기를 박아야겠다는 생각으로 만든 곡이다. 정확한 타켓이 있었다. '치어 업'이 정말 폭발적인 사랑을 받으면서 '이제 트렌드를 잡을 수 있겠다', '이젠 트와이스가 하는 모든 게 트렌드가 될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 '이제 됐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티티

이 곡을 작사한 친구 샘 루이스가 A사 자동차 브랜드의 한 모델 마크를 보고 눈물 표시처럼 보여서 마음이 슬펐다고 말하면서 작업이 시작됐다. 10월이었는데 계절감을 마이너적인 음악으로 만들고 싶었다. 신나면서도 살짝 슬픈 감성을 넣고 싶었다.

이 곡도 많은 사랑을 받으면서 우리 의도가 또 한 번 적중하게 됐다. 그렇다고 해도 곡 작업은 매번 힘들다. 그만큼 대중은 호락호락하지 않다. 스스로를 과신하거나 대충 만들면 안 된다. 정확한 타겟과 기획이 있어야 한다.

라이키

'낙낙'은 리패키지 앨범의 형태로 타이틀곡이 정해져 있었다. '시그널' 때는 우리도 건넨 곡이 있었는데 떨어졌다.(웃음) 이유가 있으니 안 됐을 거다. 그때 건넸던 곡은 아직 세상의 빛을 보지 못했다. 언젠가는 공개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트와이스와는 1년여 만에 작업을 했다. 정말 잘 되면 좋겠지만 성적이 안 좋거나 하면 그만큼 더 타격이 있으니까 조심스러운 부분도 있었다. 트와이스는 우리가 가장 잘 아는 팀이다. '라이키'는 당연히 트와이스만의 귀여운 느낌과 에너지를 바탕에 뒀고 여기에 아시아를 넘어 세계인이 더 많이 들을 수 있도록 팝적인 성향을 더 많이 넣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뉴스 전체 최신뉴스
"아이맥 프로, 시리 대기모드로 애플칩 채용"
애경그룹 5개 계열사 사장단 인사…경영진 세..
우본, 포항지역 우편·송금 등 무료지원
과기정통부, 지진 피해 포항 전파사용료 6개월..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김동현의 NOW 도쿄]"최재훈은 어디 있..
[윤채나] 초유의 수능 연기, 위기를 기..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