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스페셜 > 조이뉴스24 창간13주년
[조이창간 13년] 선동열호 1기 '2017 APBC'①-미래의 한국야구를 본다
선동열 감독 부임 이후 첫 국제대회…젊은 야수들 기량 평가 시험대
2017년 10월 27일 오후 13: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대한민국 야구의 살아있는 전설 선동열 감독이 독이 든 성배를 받아들였다. 선 감독은 지난 7월 초대 야구 국가대표팀 전임 감독에 선임됐다. 오는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지휘봉을 잡는다.

선 감독의 첫 시험대는 오는 11월 일본에서 열리는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APBC)이다. 대한민국과 일본, 대만 3개국이 참가하는 이 대회는 만 24세 이하·프로 3년차 이하의 선수들이 참가한다. 선 감독과 코칭스태프는 회의를 거쳐 지난 10일 25명의 최종 엔트리를 확정했다. 11월 16일 일본과의 대회 개막전을 시작으로 이튿날 대만과 경기를 갖는다. 이 두 경기 결과에 따라 일본 혹은 대만과 결승전을 치른다.



대표팀은 올해 3월 안방에서 열렸던 제4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1승2패로 예선 탈락이라는 충격적인 성적표를 받아들였다. 이스라엘(1-2 패)과 네덜란드(0-5패)에게 무릎을 꿇은 뒤 졸전 끝에 대만(11-8)에게 겨우 승리를 거뒀다. 기대 이하의 경기력과 논란이 가득했던 선수선발까지 대표팀은 팬들의 신뢰를 잃었다.

선 감독과 태극마크를 달게 된 25명의 선수들의 어깨는 무겁다. 실망감을 안겼던 팬들의 마음을 달래고 '세대교체'와 '성적'이라는 성과까지 함께 보여줘야 한다. 여러 가지 의미에서 이번 대회는 대한민국 야구의 미래를 확인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수준급 야수진, 일본 투수들 이겨낼까

25명 엔트리의 면면을 살펴보면 야수 쪽 구성은 탄탄하다. 선 감독은 지난 8월 예비 엔트리 발표 때부터 "야수 쪽은 큰 고민을 하지 않고 있다. 특히 내야수는 좋은 선수들이 많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내야의 핵심인 키스톤 콤비는 연령대를 떠나 이미 '국가대표급'이다. 유격수는 넥센 히어로즈 김하성(타율 0.302 23홈런 114타점 16도루)이, 2루수는 NC 다이노스 박민우(타율 0.363 3홈런 47타점 11도루)가 주전 자리를 꿰찰 것이 유력하다. 두 선수 모두 매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리그를 대표하는 유격수와 2루수로 성장했다.

여기에 한화 이글스 하주석(타율 0.285 11홈런 52타점 7도루)과 kt 위즈 정현(타율 0.300 6홈런 42타점) 두산 베어스 류지혁(타율 0.259 3홈런 26타점) KIA 타이거즈 최원준(타율 0.308 3홈런 27타점)까지 1군에서 경쟁력을 보여준 선수들이 포진했다.



외야 역시 최소 두 자리는 24세 이상 선배들과 견주어도 밀리지 않는 선수들이 자리를 잡았다. 넥센 이정후(타율 0.324 2홈런 47타점 17도루)와 삼성 라이온즈 구자욱(타율 0.310 21홈런 107타점 10도루)이 각각 중견수와 우익수로 나설 것이 유력하다.

NC 김성욱(타율 0.247 6홈런 31타점)과 롯데 자이언츠 나경민(타율 0.256 1홈런 11타점 20도루) LG 트윈스 안익훈(타율 0.320 1홈런 15타점)도 각각 공·수·주에서 자신만의 확실한 장점을 가진 선수들이다.

관건은 일본 투수들 공략이다. 타고투저의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는 KBO리그와는 달리 일본 프로야구는 투고타저 현상이 뚜렷하다. 투수들의 수준도 국내 투수들보다 한 수 위다. 선 감독은 "이번에 상대해야 할 일본 투수들 대부분이 150㎞에 육박하는 강속구를 던진다. 제구력도 좋다. 타자들이 이에 대처할 수 있어야만 쉽게 경기를 풀어갈 수 있다"고 일본 대표팀의 마운드를 높게 평가했다.

비록 단기전 승부이기는 하지만 젊은 야수들의 타격 수준을 어느 정도는 가늠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구색 갖춘 마운드, 체력이 변수

선 감독은 일단 선발투수 후보로 롯데 박세웅(12승6패 ERA 3.68) NC 장현식(9승9패 ERA 5.29) KIA 임기영(8승6패 ERA 3.65) LG 김대현(5승7패 ERA 5.36) 4명으로 압축해 놓은 상태다.

KIA 김윤동(7승4패 11세이브 6홀드 ERA 4.59) 두산 김명신(3승1패 5홀드 ERA 4.37) NC 이민호(5승1패 3세이브 6홀드 ERA 4.06) 롯데 박진형(4승4패 2세이브 10홀드 ERA 5.11) 삼성 장필준(4승8패 21세이브 3홀드 ERA 4.68) 등 우완, 두산 함덕주(9승8패 2홀드 ERA 3.67) kt 심재민(1승7패 13홀드 ERA 5.18) NC 구창모(7승10패 ERA 5.32) 좌완 3명까지 마운드는 경기를 치를 수 있는 구색을 갖췄다.



변수는 체력이다. 선 감독이 마운드 운영에 주축으로 활용하고자 하는 선수들 대부분이 체력적으로 지친 상태에서 대표팀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다. 우선 두산 함덕주 김명신, KIA 김윤동 임기영은 현재 한국시리즈를 치르고 있다. 다음달 4일 대표팀 소집이 예정돼 있는 가운데 한국시리즈가 7차전까지 진행될 경우 세 선수는 2일까지 소속팀에서 경기를 치러야 한다.

다른 투수들도 사정은 비슷하다. NC 장현식 이민호 구창모는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플레이오프까지 강행군을 펼쳤다. 롯데 박세웅과 박진형도 준플레이오프를 거치며 적지 않은 체력 소모가 있었다. 특히 함덕주는 플레이오프부터 지난 26일 한국시리즈 2차전까지 총 6경기 8이닝을 소화했다. 2주도 채 되지 않는 짧은 기간 동안 구위를 얼마만큼 회복하느냐가 관건이다.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뉴스 전체 최신뉴스
"강제 안돼" …완전자급제 결론 못내
여야 '세월호 유골 은폐' 한 목소리 질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사회적 참사법 국회 통과..
홈플러스, 英 주류유통사 손잡고 프리미엄 와인..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이영은] 같은 車노조, 임단협은 '극과..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