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인터넷과 정치는 동반자...법과 제도는 과제 산적

    '인터넷과 정치는 동반자적 관계에 있는가' 인터넷 사용 인구가 급증하면서 사이버공간과 정치와의 관계는 올해 새롭게 제기된 화두다. 특히 최근 오마이뉴스의 대선주자 후보 토론회를 둘러싸고 인터넷신문의 정체성과 정치적 공간으로의 활용여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이에 대해 학계와 정치계, 언론계는 ...


  2. [김윤경] 온라인신문 인정문제...상황은 끝나지 않았다

    대선주자 인터뷰를 둘러싸고 온라인신문의 정체성 논란을 일으켰던 오마이뉴스가 오프라인 신문사업에 공식 진출했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지난 19일 문화관광부로부터 '정기간행물 사업자'임을 공식 인증받는 등록증을 교부받았습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공동으로 선거 후보를 초청, 인터뷰하는 것은 적법하다'는 중...


  3. "인터넷신문은 언론인가"...찬반 논란 치열

    '인터넷 신문은 언론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까' 인터넷신문의 선거보도를 둘러싸고 논란이 치열한 가운데 이들을 언론으로 보아야 하느냐를 두고 언론계와 학계, 정치계의 의견이 크게 대립되고 있다. 인터넷 신문의 경우 정치, 사회, 경제적으로 이미 대중적인 여론을 형성하고 있는 점에 비추어 마땅히 언론으로 대...


  4. 선관위, "인터넷신문도 후보예정자 초청 대담 가능해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온라인신문들도 언론기관과 동일하게 후보 예정자들을 초청, 대담과 토론회를 개최할 수 있어야 한다'는 판정을 내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 위원장 유지담)는 18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국회와 문화관광부를 비롯한 정부 관계부처에 '인터넷매체도 입후보예정자 대담, 토론회 개최...


  5. 인터넷뉴스미디어협의회, 국회에 선거법·정간법 개정 건의

    온라인신문들이 국회에 선거법과 정기간행물의등록등에관한법률(이하 정간법) 개정을 공식 요청했다. 인터넷뉴스미디어협의회(이하 '인뉴협', 회장 최창환 이데일리 대표)는 18일 '현행 선거법과 정간법이 현실에 맞게 개정되길 바란다'는 내용으로 새천년민주당과 한나라당, 자민련에 각각 공문을 발송했다고 발표했다....


  6. [초점] 개정 논의되는 정간법

    정기간행물의등록등에관한법률(이하 정간법)이 대수술을 예고하고 있다. 마지막 개정일이 지난 98년 12월 31일인 점을 감안하면 3년여만의 일이다. 여야의원 26명은 지난 11일 정간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3년여의 침묵에 공식 도전장을 던졌다. 민주당 심재권 의원을 대표 발의로 한 이번 개정안의 골자는 인터...


  7. 콘텐츠협회, "인터넷서 언론의 자유 보장돼야"

    "인터넷에서도 언론의 자유는 보장돼야 한다." 한국콘텐츠산업진흥협회(회장 김학천)는 선관위가 오마이뉴스가 추진중인 대선주자 초청 인터뷰를 막은 것에 대해 "인터넷에서도 언론의 자유는 기본권"이라는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조만간 내놓을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콘텐츠협회는 콘텐츠 산업 발전을 위해 민간...


  8. 여야의원, 인터넷신문 규정 담아 정간법 개정안 제출

    여야가 정기간행물의등록에관한법률(이하 정간법)을 현실에 맞게 재조정하는 것을 골자로 개정안을 제출했다. 민주당 심재권, 한나라당 이부영의원 등 여야 의원 26명은 11일 인터넷 매체와 특수통신사에 관한 규정을 신설하고 신문사의 편집위원회 구성을 의무화하는 내용으로 정간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개...


  9. 문화관광부, '인터넷신문도 언론'

    문화관광부(이하 문광부)가 인터넷 신문도 언론이라는 유권해석을 내렸다. 문광부는 지난 6일 오마이뉴스가 '인터넷 매체의 언론매체 여부'를 두고 유권해석을 의뢰한 데 대해 9일 "사실상 언론의 기능을 수행하는 새로운 형태의 언론"이라고 공식 답변했다. 문광부의 이같은 유권해석은 인터넷매체와 대선주자간의 ...


  10. "선관위의 언론자유 침해를 규탄한다"...인터넷뉴스미디어협의회 성명 발표

    인터넷뉴스미디어협의회(회장 최창환 이데일리 대표)는 7일 성명을 내고 "선관위가 오마이뉴스가 추진하고 있는 대선주자 초청 열린인터뷰를 방해한 것은 명백한 언론자유의 침해"라고 규탄했다. 협의회는 성명에서 "(뉴미디어를 포괄하고 있지 못하는) 현행 정간법에 기대어 인터넷신문의 언론활동 자체를 가로막는 것...


  11. 여당, 인터넷 유세법 개정 추진

    민주당은 인터넷 신문이 대선 예비 후보들에 대한 인터뷰 생방송 등이 가능하도록 관련법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낙연 대변인은 5일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가 대선 예비 후보들의 생방송 연쇄 인터뷰를 진행하려다 선거관리위원회 제지로 좌절된 것과 관련해 "시대의 새로운 요구에 법이 따라가지 못해서 일어난 현...